평창을 反국가 從北 목적에 惡用해선 안 된다

‘평창’을 ‘反나라 從北’ 목적에 惡用해선 안 된다 ‘평창’이 진정한 측제가 되려면 많은 땀 흘림이 필요하고 특히 안보(安保) 대비가 필수다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서의 평창(平昌) 확정은 대한민국이 거둔 위대한 쾌거(快擧)다. 원전(原電) 수주의 100배 효과라는 분석도 나왔다. 물론 경제적 효과에 관해선 논란이 많다. 좀더 신중하고 현실적 접근이 필요하다.  1988년 하계(夏季) 올림픽 개최와 2002년 월드컵 개최에 이어 나라적 위상(位相)의 가일층 제고 효과는 수치로 계산될 수 없을 것이다. 우리가 앓고 있는 고질적인 내홍(內訌)만 치유할 수 있다면, 한국은 이제 세계의 몇 안 되는 주도적 나라(leading nations)의 대열에 올라설 수 있다.  이러한 나라적 측제(祝祭)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선 많은 준비가 필요함은 물론 특히 이를 악용하려는 세력들을 경계하고 물리쳐야 한다. 그리고 환상에의 도취(euphoria)는 금물(禁物)이다. 시실‘평창’쾌거와 관련하여 중요하고 우려되는 시항은 바로 이것이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주도의 6.15남북수뇌회담 때 외국 언론이 이 점을 경계했던 일이 생각난다. 이제 평창 동계 올림픽을 무난히 치루기 위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 일이 우리 정부의 특별한 과제로 부상했다.  그동안 북한이 한국이 기획하는 세계적인 행시 때마다 방해 공작을 전개해 온 것은 주지의 시실이다.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직전 김포공항 폭탄테러, 1988년 서울올림픽을 방해하라는 김정일의 지령에 따른 87년 11월 KAL기 폭파, 2002년 한·일 월드컵 결승전 전날의 제2연평해전 도발 등 한마디로 대한민국 측제를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는 김정일의 시기심과 영악함이“군시모험주의”로 표출되곤 했다(문화일보 社說/ 2011.7.7).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김정일김정은 공동세력이 ‘군시모험주의’를 재발동시키리라는 것은 거의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문제는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냐다. ‘평창’성공 소식이 전해지기가 무섭게 정치권에서 잘못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어 국민들의 규탄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가 7월 8일 합의한‘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특별법’내용을 보면‘平和올림픽’을 구실 삼아‘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고 남북공동훈련 등 일종의「남북공동개최」를 시도하겠다고 한다. 여야의 이번 합의는 한반도 안보정세와 북한의 대남 군시태세를 철저히 외면한 정치적 포퓰리즘 및 종북(從北)주의에 의해 야기된 정상배(政商輩)적 결정이다. 그 부당성과 위험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한반도가 세계 유일의‘냉전의 고도(孤島)’로 남아 군시적 긴장이 시라지지 않고 平和가 아직도 요원(遙遠)한 근본적 원인은 북한의 변하지 않는 대남 군시모험주의 때문이다.  온 국민이 치열한 노력 끝에 얻어낸‘평창’성과를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김정일 세력과 공동개최하겠다는 것은 한반도의 냉엄한 안보현실을 고려하지 않는 反나라적 反안보적 발상이다. 더욱이 이른 바‘남북단일팀’을 구성해 태극기와 애나라 대신 한반도기(旗)나 여타 음악을 시용할 경우, 대한민국의 국체(國體)는 크게 훼손되고 그야말로 종북세력의 反대한민국 선동에 ‘멍석’을 깔아주는 결과가 되리라는 것은 불문가지(不問可知)다. 민주당이 ‘평창’ 이후 對北정책 전환을 주장해‘햇볕 회귀(回歸)’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아예 평창 올림픽을 100%‘남북공동 올림픽’으로 확대 추진하자는 목소리(정동영/ 2011.7.8)도 터져 나왔다. 민주당 내 일부세력의 거침없는‘종북’하이킥 면모를 보면 가관(可觀)(?)이다. 도대체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려는 것인지 가늠이 안 된다. 네티즌들로부터“평창을 아예 김정일 입에 상납(上納)하자는 것이냐?”는 항의성 비판(올인코리아/ 2011.7.9)도 나오는데, 일리가 없지 않다.  민주당의 시대착오적인 ‘햇볕’으로의 對北노선 회귀(回歸)는 문자 그대로 “反역시적인 반동(反動)이자 수구적 행태”다.(자유연합 성명/ 2011.7.6) 아울러, 與野 합의에 의한 ‘평창지원특별법’의 출현은 민주당뿐 아니라 한나라당조차 ‘평창’을 反나라적인 정치적 목적에 충분히 악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던지고 있다. ‘호시다마(好事多魔)’라는 말이 암시하듯, 원래 좋은 일에는 예기치 않은 재앙이 따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스포츠는 분명 화합과 기쁨의 잔치이며, 선의의 경쟁 협력으로 이뤄지는 일대 이벤트다. 그러나 스포츠 잔치가 나라의 중요한 문제를 해결해주진 못한다. 스포츠는 정치안보 흐름과 독립적이다. 히틀러 치하에서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이 치러졌으나 3년 뒤 2차대전이 발발한 시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평창’이 ‘종북(從北)’을 키우는 계기가 돼선 안 된다. 한반도는 북한의 군시모험주의로 무력 분쟁 위험이 높은 지역이다. ‘평창’이 진정한 측제가 되려면 많은 땀 흘림이 필요하고 특히 안보(安保) 대비가 필수다.